사쿠라장의 애완그녀 9~10권 감상.

 여러모로 화제작이었던 사쿠라장의 애완그녀. 완결난지 몇개월이 지난 지금 이제서야 읽었습니다. 요즘 라이트노벨은 거의 안 읽었습니다. 9~10권도 사놓긴 했는데 방구석에 쟁여 놓다가 이번 주말에 맘잡고 꺼내 읽었네요. 읽기전엔 왠지 손이 안갔는데, 읽는 동안 손에서 놓을 수가 없더군요. 충실한 시간이었습니다.

 8권에서 연인사이가 된 마시로와 소라타. 9~10권은 연인이 된 그 둘을 중심으로 그리고 있습니다. 보통 라이트노벨이나 만화나 게임이나 이런 작품들은 주인공과 히로인이 맺어지만 "끝났다! 완! 지금까지 애독(플레이)해주셔서 감사합니다!"가 되어서 후일담이 있다면 "결혼해서 쑥덕쑥덕 애들 낳고 오래도록 행복하게 살았습니다"로 끝나지만 이 작품은 그런 내용을 후일담이 아닌 작품의 본편으로 이야기를 진행합니다.

 사랑하는 두 사람이 연인이 되었을 때, 과연 그걸로 끝일까라는 것이죠. 당연히 끝이 아닙니다. 마냥 행복하지만 않은 우여곡절은 그 때부터 시작이 되죠. 오히려 연인사이가 되기 전, 단지 상대를 바라보기만 할 때가 맘이 더 편했을지도 모릅니다. 9~10권은 그러한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. 서로의 꿈과 사랑 사이에서 벌어지는 엇갈림과 갈등을 점진적으로 보여주는데 그 과정이 쓰라라네요. 쓰라려요. 거기다 소라타의 결단에는 면역이 없는 분들은 상당히 충격을 받았을지도 모르겠네요. 

 마무리는 깔끔하게 끝났습니다. 그 소라타의 결단이 있었던 뒤에 너무 깔끔하게 끝난지라 뭔가 칼로 자른 느낌이 드는게 좀 애로사항이지만요. 그도 그럴께 아무리 애에서 어른으로 성장했다고 그렇지 마지막 마시로와 소라타의 대화가 너무 담백했음. 좀더 서로 간의 감정을 대화에 드러냈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. 좀 더 이야기가 있었으면 좋았겠는데 뭔가 부족하게 느껴지는게 아쉽니다. 해피엔딩이긴 한데 보기에 따라서는 해피엔딩(?)인 느낌임ㅡㅡ

 이제 최근 나온 10.5권이 남았는데 그다지 볼 생각은 안드는군요. 10권이 완결로서 깔끔하게 끝났고, 제가 흥미있는 스토리가 나오는 건 아닌 것 같아서 말이죠. 아니, 칸나와 이오리의 이야기는 읽고 싶은데, 그 외의 이야기는 애매하네요. 후일담이라고 하기에도 뭐하고, 이미 결말로 알고 있는 부분에 사족을 붙인 것 같아서 말이죠. 사쿠라장은 그냥 이대로 마음에 담아가고 싶네요. 작가의 신작인 청춘 돼지 어쩌고는 어째 안 땡기니 이걸로 끝일 것 같습니다. 
 
 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